검색

[거버넌스 칼럼 61] 김용주의 '코로나19 위기에 더욱 빛나는 경기도 가평농업'

경기도 가평군의 인구는 2021년 말 기준 63,268명(외국인 포함)이고 농업경영체(농업인과 농업법인) 등록 농업인은 8,733명으로 약 14%이다. 일반사업자 등록이나 직장을 다니는 일부 농업경영원은 제외된 통계지만, 경기도 및 전국 평균보다 많은 분들이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가평군 토지면적 중 지목상 농지는 약 8%이며, 2020년 12월 기준 농업경영체 등록정보를 조회해 보면 경작면적은 3,103ha로 약 4%이다. 물론 농업경영체 등록을 하지 못한 소규모 경작지는 누락되었을 것이다. 전체 토지에서 농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지만, 이러한 열악한 농업 조건에도 가평군의 농업인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생명산업의 역군으로서 다양한 먹거리를 생산하고 있다. 농업인은 하늘과 친구가 되어야 한다. 태풍과 가뭄과 폭설로 농업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기에, 농업인이 하늘과 친구가 되어 미리미리 재해에 대비하여야 한다.​




가평군청 농업정책과

2021년 가평군의 농업정책은 555로 통한다. 555가 무엇을 의미할까? 정예 농업인들이 힘과 지혜를 모아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인의 날 행사에서 5년 연속 정부포상(훈장1, 대통령7, 총리3)을 수상하였으며, 경기도 농어민대상도 5년 연속 9명이 수상하는 성과가 있었다. 이어서 경기도 시군 농정업무 평가도 5년 연속 우수기관(최우수 2, 우수 3)에 선정되는 영광이 있었다. 그래서 가평군의 농업은 555로 통한다.




가평군청 농업정책과

2022년에는 새로운 사업으로 농민기본소득 사업도 추진한다. 농민기본소득 사업은 총사업비 63억 원으로 농민 1인당 년 6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업인들의 지역화폐 사용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농촌지역 인구 유입과 귀농·귀촌인을 위한 “가평에서 살아보기” 사업도 추진하는 등 농업·농촌 활력화를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작은 농촌 지역에서 분야별 5년 연속의 영광은 농업인과 공무원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였기에 가능한 일이다. 특히 가평군의 경영을 책임지는 군수를 비롯한 관련 기관에서 농업인들을 위하여 아낌없는 지원을 하였기에 가능하였다. 필자는 업무를 담당했던 팀장으로서 자부심과 더불어 사무관으로 승진하는 영예도 누렸다.


하늘이 친구가 되고 하늘의 도움이 있어야 풍년을 이룰 수 있는 농업, 원시시대에도 농업은 공존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농업은 공존한다. 어렵고 힘든 농업이지만 지구가 생명을 다하는 날까지 한 알의 밀알을 심는 농업이 공존하기에 생명산업으로서 소중한 농업, 우리 모두가 응원하고 지켜나가야 한다.



◈ 칼럼니스트


KMAS(한국경영자문원) 자문위원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김용주



KMAS(한국경영자문원) 자문위원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김용주



◯ 경력

-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농업정책팀장(7년)

- KMAS(한국경영자문원) 농업정책 자문위원

- 일반행정사

- 귀농강사(농식품공무원교육원, 가평귀촌귀농학교, 귀농귀촌종합센터 등)

- “인동초향기” 네이버 블로그 운영(농업, 여행, 등산 등)


출처 : 어떠카지TV(http://www.kaji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