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거버넌스 칼럼 86]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김용주, 꿀벌의 위기와 생명농업의 위기의 관계성

1971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미국의 경제학자 사이먼 쿠즈네츠는 ”후진국이 공업화로 중진국은 될 수 있지만, 농업의 발전 없이 선진국에 진입할 수 없다“라는 명언을 남겼다고 한다. 반세기 전에도 현재에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농업 없이는 인류가 살아남기 어렵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세계 100대 작물 중 71%가 꿀벌을 통해 수분을 공급한다고 한다. 만약 꿀벌이 세상에서 사라진다면 인류의 대재앙이 닥쳐올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꿀벌이 없어진다면 100대 농산물 생산량이 현재의 29% 수준으로 줄어들 수 있다고 하며, 꿀벌이 사라지면 지구상에 많은 사람도 생존하기 어려울 것 같은 생각이 든다.


국제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Greenpeace)에 의하면 식량 재배에서 꿀벌의 기여 가치는 세계적으로 373조 원이나 된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꿀벌의 경제적 가치가 6조 원이 넘는다고 한다. 무궁무진한 가치를 지닌 꿀벌이지만 평상시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을 한다.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김용주

농림축산식품부 2020년 가축통계조사시 꿀벌의 사육규모는 2,679,842군(양봉 2,581,766군, 한봉 98,076군)으로 2019년 꿀벌 통계 2,744,141군보다 약간 감소하였으며, 가평군은 2021년 12월 말 기준 10,464군으로 전년대비 약간 증가하였으나 겨울철을 지나 확인해 보니 많은 벌이 폐사를 하였으며, 현재까지 작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기상 이후로 가평군을 비롯한 전국에서 올 1~2월에 꿀벌 77억 마리 이상이 사라졌다고 한다. 아주 작은 곤충이지만, 우리 생태계에 없어서는 안 될 위대하고 소중한 꿀벌이다. 어떻게 하면 꿀벌을 보호할 수 있을까?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김용주

우리나라도 꿀벌을 보호종으로 지정하여, 과수와 경종농업과 꿀벌산업을 함께 살리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 꿀벌산업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조림시 정부와 자치단체, 개인소유 임야에 꿀을 채집할 수 있는 밀원수를 가꾸는 등 꿀벌산업을 육성하여야 한다.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선진국은 모두가 농업 강국이고 지원 사업도 많이 한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곡물가격이 들썩이고 있으며 식량 위기가 올수 있다. 우리나라도 미래에 다가올 식량 위기에 대비하여 꿀벌산업뿐만 아니라, 농업은 생명산업, 안보산업으로 인식 전환을 통해 아낌없이 지원하고 모두가 지켜나가야 한다.




◈ 칼럼니스트


사회적기업케이마스(한국경영자문원) 자문위원


가평군청 김용주 농업정책과장




사회적기업케이마스(한국경영자문원) 자문위원 가평군청 김용주 농업정책과장

◈ 경력 및 전문 분야

-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농업정책팀장(7년)

- 사회적기업 케이마스(한국경영자문원) 농업정책 자문위원

- 일반행정사

- 귀농강사(농식품공무원교육원, 가평귀촌귀농학교, 귀농귀촌종합센터 등)

- “인동초향기” 네이버 블로그 운영(농업, 여행, 등산 등)


출처 : 중부연합뉴스(http://www.kajitv.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