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거버넌스 칼럼 75] 정욱성 경영지도사의 '정부의 중소기업(소상공인 등) 스마트화 지원 사업,,,혜택 얻으려면?'

필자는 경영컨설턴트로서 1년에 대략 50개 이상 기업을 컨설팅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 만나고 있다. 기업 규모로 구분 시 대략 15%는 중기업, 35%는 소기업, 50%는 소상공인(자영업) 사업자인 것 같다. 현재 대한민국 제도권에서는 중소기업을 위한 다양한 스마트화 관련 지원을 하고 있는데, 대표적인 사례가 키오스크 및 서빙로봇 지원 그리고 스마트공장 보급을 위한 구축 지원이다.


아래 4가지 목차를 가지고 제도권에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스마트화 지원정책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1. 한국판 뉴딜과 중소기업 스마트화 지원정책 상관관계

2. 디지털 뉴딜과 중소기업 지원 정책

3. 중소기업 스마트화 지원 관련 대표 모델

4. 관련 지원 제도 유의사항


필자는 노하우(know-how)보다 노웨어(know-where) 가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즉 나에게 필요한 정보가 어디에 있는지를 알고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서 그 정보를 취하면 그 정보는 돈이 되어 돌아온다. 그래서 정보라 쓰고 돈이라고 읽는 것이다. 아래 정보를 통해서 기업 운영을 위한 자금(돈)을 얻어 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1. 한국판 뉴딜과 중소기업 스마트화 지원정책 상관관계

대한민국 정부는 코로나19가 불러온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기 위하여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였다.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이다.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탄소 의존 경제에서 저탄소 경제로, 불평등 사회에서 포용 사회로,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바꾸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담은 담대한 구상과 계획이라고 이해하면 된다. 그 종합계획을 들여다보면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휴먼 뉴딜, 지역 균형 뉴딜이라는 구성요소가 포함되어 있다. 그중 '디지털 뉴딜'을 살펴보자.


2. 디지털 뉴딜과 중소기업 지원 정책

22년 디지털 뉴딜 실행계획 정부 관계부처 합동 발표 자료 (2022.01.26)에 의하면 22년 디지털 뉴딜 실행을 위한 국비 투자 계획이 9조 원으로 계획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 뉴딜’은 우리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정보통신(ICT) 산업을 기반으로 데이터 경제의 꽃을 피우려는 전략이다.


데이터의 활용도를 높여 전 산업의 생산성을 비약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해 나갈 계획으로 데이터 댐,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정부, 교육 인프라 디지털 전환, 비대면 산업 육성 그리고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등이 주요 과제이다.

디지털 뉴딜 중 중소기업과 관계되는 것만 스크랩하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 중소. 소상공인 비대면 전환 지원 ,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및 스마트 솔류션 지원 스마트상점 및 스마트공방 지원 등이 포함된다.


3. 중소기업 스마트화 지원 관련 대표 모델

중소기업 (중기업, 소기업, 소상공인)에 국한된 스마트화 지원 사업 중 대표적인 모델 3가지만 언급하고자 한다.


첫 번째, 스마트 상점 기술보급 사업

스마트 기술 도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 사업자에게 AR/VR, 3D, AI 등 관련 기술 도입을 지원한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 상점에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지능형(스마트)기술을 보급해 소상공인이 소비·경영환경의 디지털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키오스크, 디지털 광고보드, 스마트미러, AI무인판매기, 서빙로봇 등이 포함된다.


두 번째, 스마트 공방 기술보급 사업

소공인의 수작업 위주 제조공정에 기초 스마트 기술(IoT, AI 등) 맞춤 접목을 통해 디지털화 지원하는 사업이다. 상시근로자 수 10인 미만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여 과제기획, 역량강화교육, 개발비용을 지원한다. 스마트기술 도입, 제품기술 개발에 필요한 소요비용 지원하는데 업체당 49백만 원 이내 지원된다.


세 번째, 중소기업 스마트제조혁신 지원 사업

중소 및 중견기업 제조혁신으로 기업 경쟁력을 향상하기 위해 스마트 공장 구축 및 고도화, 로봇, 제조데이터 활용,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많은 기업들이 관심을 가지는 단독 공장 구축 (일반형)의 경우 2022년 기준 1년에 2회(상반기 및 하반기) 모집을 하며 이 칼럼을 작성하는 현시점에서 상반기는 선발이 완료되었으며 하반기 모집은 계획되어 있다.


대표적인 사업 3가지만 언급하였고 상기 외 다양한 지원사 업들이 존재한다.

사업들의 특성(배경과 목적) 이 모두 상이하기에 그 특성을 이해하고 지원하면 좋겠다.


4. 관련 지원 제도 유의사항


첫 번째, 사업 신청 및 선정 관련

상기 언급한 지원 사업들은 기본적으로 신청한다고 다 지원해 주는 게 아니다. 긴급재난지원금처럼 실적 하락을 증명할 수 있으면 주는 사업이 아니라는 것이다.

정해진 사업 신청 기간에 응모해야 한다. 사업계획서 등 신청서를 작성하여야 하며, 서류 평가 및 필요시 현장평가라는 판단 기준을 적용하여 수혜기업을 최종 선정한다.


많은 중소기업 관계자분들이 사업계획서를 작성하는데 애로사항을 표출한다.

필자는 평소에 정부 지원 사업 관련 서류 평가 등 심사위원으로도 활동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업계획서 작성 관련 조언을 전하자면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을 해보라고 권하고 싶다.


대부분의 정부 지원 사업은 정부가 중소기업에게 투자를 하는 것이다. 그럼 왜 투자를 하겠는가? 투자를 해야 하는 명분이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해당 사업의 목적과 취지가 무엇인지를 고려할 것과 중소기업 입장이 아닌 투자자의 입장에 빙의를 해서 신청서를 작성하라는 조언을 하고 싶다. 그래야 합격률이 올라간다.


두 번째, 도입 적용 시기 관련

소상공인을 위한 디지털 광고보드, AI무인판매기, 서빙로봇은 예외로 하더라도 스마트 제조혁신 스마트 공장 보급 사업의 경우 사업 공고 후 선정되는데 1~2개월의 기간이 소요된다.

선정 후 지원 기간은 신규 구축은 6개월 고도화의 경우 12개월 정도의 기간이 부여된다.


이처럼 비교적 긴 시간이 투입되는 바 이를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이러한 인프라 구축이 필요한 시점과 지원 사업의 결과물이 현장에 접목되는 시점과의 GAP이 발생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 이러한 GAP을 충분히 고려하여 해당 지원 사업을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겠다.


세 번째, 자부담률 확인

대부분의 지원 사업들에는 자부담률이 존재하며 스마트상점 및 스마트공방 기술보급사업의 경우 지원한도가 70% 자부담은 30% 이다. 스마트공장 구축 관련해서는 지원금 비중이 50%로서 자부담률은 50% 이다.


그래서 이러한 사업을 신청하기 전에 내가 어떤 스마트 인프라가 필요한지! 언제 도입을 할 건지! 도입을 위한 총 자금은 얼마이며 내가 얼마를 지원받을 수 있고! 자부담은 얼마나 있어야 하는지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


마치며

위에 언급한 지원 사업을 통하여 취할 수 있는 보조금 혜택이 50백만 원이라고 가정하자!

예를 들어 한 기업의 영업이익이 10%라고 가정할 경우 50백만 원의 이익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500백만 원이라는 매출을 발생시켜야 한다. 즉 500백만 원이라는 매출을 발생시켜야 50백만 원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것이다.


중소기업을 위한 스마트화 지원 사업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면 "중소기업 당사자가 아닌 투자자인 정부 입장을 고려하여 신청서를 선제적으로 작성하고 대응하라" 고 권하고 싶다.




■ 칼럼니스트


사회적기업 케이마스(한국경영자문원) 자문위원


정욱성 경영지도사




사회적기업 케이마스(한국경영자문원) 자문위원 정욱성 경영지도사

* 퍼스널 브랜드 ☞ 대한민국1호 창업멘탈코치


■ 경력

* 경영지도사 (중소벤처기업부 제 10980호)

* 서울신용보증재단 업종닥터

*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전문위원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역량강화 컨설턴트

* 경기테크노파크 기업 지원 사업 전문 인력

* 블로그 운영 ☞ con4you.net

* 유튜브 운영 ☞ 창업멘탈코치

* 네이버 공식 인플루언서 (네이버 '정욱성' 검색)


출처 : 어떠카지TV(http://www.kajitv.com)